닫기

최양업 신부



 
 

bc831a2241b13068fa79767717807af7_1553659989_4115.jpg

 


崔良业简历 

 

1821          3  1日,  在韩国忠清道 出生。

1837(16)  6  7日,  来到澳门留学。(读哲学)。

1842(21) 10 25日,  到庄河蓉花山白家店。

1844(23)                     在长春八家子升执事。

1847(26)  8 26日,  在上海徐家汇神学院读书(神学)。

1849          4  15日,   在上海张家杵臼天主教以韩国第二神父,升神父。

1849(28)                     来到庄河市蓉花山镇天主教常工作。

1861(40)  6 15日,  回韩国后1人十多年来很辛苦地工作中在路上累死了。

2016         4  26日,    以可敬者Venerable宣布。(韩国第一作证的可敬者。 <더보기>




 



 
 

bc831a2241b13068fa79767717807af7_1553659989_4115.jpg

 


崔良业简历 

 

1821          3  1日,  在韩国忠清道 出生。

1837(16)  6  7日,  来到澳门留学。(读哲学)。

1842(21) 10 25日,  到庄河蓉花山白家店。

1844(23)                     在长春八家子升执事。

1847(26)  8 26日,  在上海徐家汇神学院读书(神学)。

1849          4  15日,   在上海张家杵臼天主教以韩国第二神父,升神父。

1849(28)                     来到庄河市蓉花山镇天主教常工作。

1861(40)  6 15日,  回韩国后1人十多年来很辛苦地工作中在路上累死了。

2016         4  26日,    以可敬者Venerable宣布。(韩国第一作证的可敬者。 <더보기>




 

예지 (4)

페이지 정보

작성자 차쿠지기 댓글 0건 조회 154회 작성일 21-03-19 09:06

본문

예지 (양업 영성 따라 살기 4)

 

기도의 날개를 펴고, 예지의 하늘가를 맴돌다.”

최양업 신부님에게 드리고 싶은 수식 구절이다. 예지에 찬 그분의 삶은 육필 편지에 드러난다. 일견 세 군데인데 먼저는 그토록 원하던 조선 입국을 예지하셨다. 상해에서 쓴 여섯 번째 서한에서 이러셨다. ‘다음번 편지는 조선에 들어간 후에야 드리기로 약속합니다.’ 그런데 진짜 약속이 이루어졌다. 일곱 번째의 발신처가 충남 도앙골인데, 1년 전의 약속을 상기한다. ‘지난해 상해에서, 제가 중국에서의 마지막 편지라고 말씀드렸습니다.’ 최양업 신학생이 부제가 되고 사제가 되기까지 몇 번의 입국 시도를 했던가? 모두가 실패였는데 이번에는 예견한 대로 딱 입국해 계신다.

다음은 죽림굴에서 쓴 열아홉 번째에서이다. “이것이 저의 마지막 하직 인사가 될 듯합니다.” 그런데 이 편지를 쓰신 날짜와 장티푸스가 발병한 날짜는 무려 9개월의 차이가 있다. 포졸들한테 돌아가신 것도 아닌데 어떻게 마지막을 예견하실 수 있었을까? 이는 자기 인생의 시간을 스스로 장악하며 사신, 예지의 능력이라 밖에는 볼 수 없다.

끝으로 역시 마지막 서한에서이다. 호혈에 웅크려 쓰면서도 조선 정부의 적개심을 걱정한다. 동시에 비밀리 포교하지 않고 공개적이고 합법적으로, 즉 국가 대 국가 간의 외교 협약으로서 접근해야지, 함선을 타고 도적처럼 해안에 나타나는 무례함을 범하다가는 신자들만 말살시킬 거라고 탄식한다. 이는 6년 후 피바람 불어올 병인박해에 대한 예견이며, 동시에 26년 후인 1886년 한불통상조약으로 성취를 볼 신앙 자유에 대한 협약을 예지한 셈이다.

 

학부모들이 자녀의 지능지수(IQ)보다 감성지수(EQ), 또 사물의 본질을 꿰뚫어 본다는 영성지수(SQ)에 관심이 많은데 이 SQ는 예지의 영역이 아닐까? “가장 높이 나는 새가 가장 멀리 볼 수밖에 없다.” 그래서 조기경보기는 미리 보기 위해 고고도 상공을 비행한다. 최신부님의 예지는 우리나라 최초의 서양 유학생이라는 데도 기인한다. 당시 홍콩은 대영제국의 문물이 번영했던 최 선진 도시였다. 그러나, 그보다는 오히려 산골 오지를 꾸역꾸역 걷는 그 길 위에서 예지에 차셨으리라. 사랑하는 이들을 위해 한 발 한 발 걸으며 끊임없이 기도하시던 분, 기도의 날개를 펴고 최양업의 영은 천주 성령을 주위를 독수리처럼 맴돌았으리라. 그렇게 자기 인생의 시점들도 꿰뚫어 보았으리라.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